산업뉴스
플리어, 1억900만달러 상당의 미 육군 고중량 로봇 계약 수주
김용준 기자 | 2019-12-06 08:52:03

미 육군은 CRS-H 프로그램으로 플리어 코브라 로봇을 선택했다. 군인들은 로봇을 사용하여 차량의 급조 폭발물 또는 다른 위험한 임무를 수행하는 등의 다양한 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플리어 시스템(FLIR Systems, Inc.)의 코브라(Kobra™) 로봇이 미국 육군의 CRS-H(Common Robotic System-Heavy) 프로그램에 채택됐다고 밝혔다. 5년간 무인 지상 차량(UGV) 350여대를 생산하는 이번 계약은 최대 1억 900만 달러에 달한다.

 

CRS-H 프로그램은 조달 프로그램(program of record)을 통해 육군이 향후 수년간 대규모 UGV 군단을 구축하고 유지하도록 한다. CRS-H 플랫폼에는 최대 중량 700파운드의 로봇이 요구된다. 육군 폭발물 처리반(Explosive Ordnance Disposal (EOD) unit)은 이 시스템으로 차량폭발장치(vehicle-borne improvised explosive devices, VBIED) 해제, 불발 병기 제거 또는 관련 중대 임무와 같은 다양한 작전을 수행할 예정이다. UGV에 다양한 센서와 탑재체를 추가해 다른 임무를 지원할 수도 있다.

 

플리어 짐 캐넌(Jim Cannon)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수주는 우리가 올해 초 인데버 로보틱스(Endeavor Robotics)를 인수한 이유를 설명해 준다”라며 “전략적 조달 프로그램을 따내 전투병을 위한 첨단 솔루션을 통합하고 사업 성장 동력을 얻으며 무인 시스템 분야에서 입지를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 육군은 수개월간 두 차례의 테스트를 통해 플리어 코브라와 다른 벤더 시스템을 비교했다. 입찰자는 로봇의 신뢰성, 기동성, 사용성 및 기타 항목을 평가받았으며 코브라가 최종 선정됐다. 앞서 미 육군은 지난 2017년 MTRS Inc II(Man Transportable Robotic System Increment II, 휴대형 로봇 체계) 계약을 통해 플리어의 레거시 사업 부문(legacy business)인 인데버 로보틱스를 중형 UGV 공급업체로 선정했다. 플리어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이 프로그램에 따라 ‘센토 UGV(Centaur™ UGV)’를 공급하고 있다.

 

데이빗 레이(David Ray) 플리어 정부/방위사업 부문 사장은 “플리어의 CRS-H 플랫폼은 병사들에게 극강의 기동성을 제공하면서도 수송성이 뛰어난 UGV를 제공한다”라며 “UGV는 즉시 배치가 가능해 병사들이 상해를 입지 않도록 해준다”라고 설명했다

 

플리어 코브라는 운용이 쉬운 소형 로봇 패키지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강력한 힘과 탑재체 적재 능력을 갖추고 있다. 코브라는 최대 330파운드(150㎏)까지 들어 올릴 수 있으며 11.5피트의 높이까지 확장될 수 있다. 실내외 모든 환경에 투입할 수 있는 코브라는 거친 지형에서도 기동성을 유지한다. 또한 저지 장벽 같은 장애물도 넘을 수 있다. 이번 계약에는 2020년 2분기 선적 개시와 더불어 5년의 생산 기간이 포함된다.

 

저작권자 @ 여기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